Oliver Boat

Boat Building Canoe_Shedoliver

0
1266

글쓴사람 안성우
만든사람 안성우 / 산업디자인 09학번
최소영 / 산업디자인 11학번
장 소 올리버선박학교
기 간 약 2개월 반


지금은 그야말로 수상레저의 전성기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사람들은 주중에는 밤 늦게까지 일을 하고, 주말에는 집에서 누워 TV를 보거나 낮잠을 자는 등 매우 반복적이고 무미건조한 정적인 삶을 살았다. 그러나 최근들어 사람들은 열심히 일을 하면서도 주말에는 자신의 취미나 관심사에 시간을 투자하고, 여가를 즐기는 등 동적으로 변화하고 있다. 우리 주변에는 즐길 수 있는 수많은 레포츠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수상레포츠는 최근 그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그렇지만 수상레포츠 중 하나인 카누와 카약 그리고 요트, 들어는 보았지만 실제로 해 본 적도 가까이에서 본 적도 없어 왠지 알 것 같지만 멀게만 느껴지는 것이 사실이다. 게다가 왜인지 모르게 많은 비용이 들 것 같고 낯설어 마냥 쉽게 가까이 할 수 없다.

그런 수상 레포츠 중 카누,
이렇게 가까운듯 왠지 멀게만 느껴지는 낯선 카누를 우리가 직접 만들어 보았다.

How to make : Canoe

*What is Canoe?
카누란? 노로 젓는 작은 배. 나무껍질이나 동물의 가죽, 갈대 또는 통나무 따위로 만드는 것이며 최초의 선박으로 세계의 여러 민족이 만들어 이용하였다. 캐나다 서북태평양 연안의 인디언과 폴리네시아, 멜라네시아 지역에서 특히 발달하였고 유럽에서는 신석기 시대부터 사용하였다고 한다.

7) 아웃웨일 : 갑판이 없는 보트 외부의 프레임 위끝을 따라 접합하는 수평재로 인웨일과 마주보고 있다
8) 데크 : 배의 갑판
9) 씰링 : 표면의 틈을 에폭시를 이용해 메우는 것
10) 클램프 : 죔쇠


kakaotalk_5e6b06ffdc44978a

연세대학교는 올해 10월 4일 카누클럽을 런칭해서 이제 학교 옆의 매지호에서 카누를 즐기는 사람들을 볼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내년도 1학기엔 ‘카누 교양 강좌’를 개설해 보트패들링(Boat Paddling)과 카누 교육을 중심으로 다양한 패들링 교육과 연구를 시행 및 캐나디언 카누 지도자 및 레프팅 가이드 자격증을 소지한 강사를 초빙해 30~40명 정도의 재학생이 체험 가능할 예정이다.

디자인과에 있으면서 여러 가지를 디자인하고, 목업을 해보고 있지만 이번처럼 카누를 만드는 것은 새로운 경험이었다. 기존에 만들던 것에 비해 훨씬 큰 크기뿐 만 아니라 실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기존과는 달랐다. 지금까지 목재를 이용하여 여러 가지 목업을 해왔지만, 주로 깎거나 사포질 하는 작업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 카누제작의 경우 깎거나 사포질 하는 것뿐만 아니라 철사를 이용해 목재를 연결하는 스티칭, 에폭시를 이용한 틈을 메우는 코밍이나 코팅 등 자주 접하지 못했던 방식의 작업을 할 수 있었던 것이 달랐다. 또한 좋은 여러가지 도구들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배워, 다양한 방식으로 목재를 다루어 볼 수 있었다. 학기가 시작하고 약 2달 반의 기간 동안 매주 금, 토요일에 7시간씩을 투자하면서 가장 크게 느꼈던 것은 체력적으로 그리고 집중력이 부족한 것이었다. 어떤 분야의 전문가가 되기 위해서는 단순히 그 분야의 기술적인 것뿐만 아니라 체력적으로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디자인을 하는 학생들뿐만 아니라 오늘날의 대부분의 학생들은 졸업하기까지 그리고 졸업을 하고 나서도 자신이 무엇을 하고 싶은지 잘 알지 못하며, 그것을 알고 있다하더라도 사회의 상황에 비추어 볼 때, 현실적으로 힘들거나 전망이 좋지 않다고 생각하여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카누제작을 가르쳐주시던 선박학교 최준영 교장선생님 또한 오랜 기간 디자인 업무를 하다 지금은 어린시절 자신의 꿈이었던 배를 만들고 있다. 이번 카누제작을 통해 얻은 것은 기술적인 것이나 새로운 것을 만들었다는 경험도 있었지만, 무엇보다도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찾는 것 그리고 그것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경험하기도 전에 지레 겁을 먹거나 내가 이러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도 아닌데 이것을 왜 해야 하나와 같은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것은 어리석다는 것이었다. 미래의 나 라는 자신은 과거의 내가 했던 경험들과 선택들의 결과이다. 따라서 경험과 선택에는 어느 것 하나 가치가 덜하거나 의미 없는 것은 없다. 그러므로 아직은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은시기인 학생 때는 때로는 당장 눈앞에 그 결과 가보이지 않는 검증되지 않은 길이다 하더라도 충분히 가 볼 만 하지 않을까.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